브랜드 소개

블라썸

로맨스가 피어나다

다산은 디지털 시대에 발맞추어 디지털·모바일 온리 콘텐츠 사업을 활발히 전개해 왔으며, 2014년부터 전담 부서를 신설해 웹소설·웹툰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였습니다.

그동안 웹소설 브랜드인 ‘블라썸’, ‘몬스터’, ‘라비앙’을 통해 <시간의 계단>, <사랑 선고>, <달콤하게 살고 싶어>, <상사와의 수상한 잠자리>, <모든 게 착각이었다>, <더 레이더> 등 다양한 스토리 IP를 발굴했고, 이들 원작을 웹툰으로 제작하는 노블코믹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블라썸’은 다산콘텐츠그룹의 로맨스·로맨스판타지 웹소설 브랜드로, ‘꽃처럼 피어나는 풋풋한 사랑의 전조’를 뜻합니다. 이름이 뜻하는 바대로 독자의 가슴을 설레게 할 최고의 콘텐츠를 기획 및 출간합니다. 블라썸은 능력 있는 창작자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업을 지향하며, 이를 통해 작품의 대중성과 완성도를 최대한 끌어올립니다. 독자가 믿고 볼 수 있는 로맨스 웹소설의 전형을 제시함과 동시에 웹툰,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미디어로의 확장성까지 고려해 작품의 가능성을 극대화하겠습니다.

최근 콘텐츠